제운스님의 달마도
 

  [제운스님 시] 경기데일리 8월 6일  
 
제운
2019-08-06 18:56:59
202

제운님의 또 다른 글 (전체 408개 중 2개)
    [제운 칼럼] <<누가 역사를 부그럽게 하나>> 경기 데일리 10월 5일자 [0] 2019.10.05
   경기데일리, 슬픈 가을 [0] 2019.10.01
 



부산(釜山) 부산함이여 / 제운


연락선 뱃고동에 부산항이 울고
갔던 길 다시 돌아오니 심 봉사 광명 찾은 듯
오륙도 갈매기도 춤을 춘다.

영도다리 난간에서 임 기다리던 아낙네
용두산 108 계단에 하소연 하고

새벽을 깨우는 범일 역 발차소리
기약 없는 이별의 하얀 손수건을 적신다.

국제시장 깡통소리 요란한데
자갈치 아줌마 꼼 장어 등터지고

새벽 진 시장 “재첩국 사이소”에
을숙도 철새들 비상해서

모래(沙上)위 청춘 그 고무신들은
삼각산이 거뒀나 황령산은 말해다오

-2019, 8, 6일 저녁.



공지사항  신간 안내    제운 18.04.29 5887
409   [제운 칼럼] <<누가 역사를 부그럽게 하나>> 경기 데일리 10월 5일자      제운 19.10.05 31
408   경기데일리, 슬픈 가을      제운 19.10.01 24
407   세상이 야속해도 봄은 온다 [경기데일리 발표]      제운 19.09.11 84
  [제운스님 시] 경기데일리 8월 6일      제운 19.08.06 202
405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제운 19.08.02 189
404   인생의 의지와 행복에 대하여      제운 19.07.07 205
403   가야산과 해인사의 인연에      제운 19.06.25 197
402   [제운스님 칼럼] (경기데일리 6월15일) <<한 생각에 따라>>      제운 19.06.15 195
401   시대의 엄중함을 생각 하다      제운 19.05.31 241
400   [제운스님의 '시'] 세상의 이치      제운 19.05.26 243
399   [제운스님의 오늘의 사색]      제운 19.05.20 213
398   [오늘의 시] 잔인한 5월에      제운 19.05.08 276
397   [제운스님칼럼] 시대정신을 말한다      제운 19.05.01 253
396   가는 봄날에(過春日)      제운 19.04.22 216
395   선지식에게(問善知識)      제운 19.04.06 269
394   어느 봄날에(至春何日)      제운 19.03.28 265
393   봄바람(春風)      제운 19.03.11 443
392   봄을 맞아(見春)      제운 19.02.24 611
391   세파(世波)에 대하여      제운 19.02.10 588

12345678910.. 21다음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Uks